나비넥타이 | 나비넥타이를 사랑했던 사람들 | 나비넥타이를 사랑하는 사람들 | 문학 속의 나비넥타이 | 심리 테스트 속의 나비넥타이
나비넥타이 갤러리 | 나비넥타이 연구 - 1 | 나비넥타이 연구 - 2 | 나비넥타이 쇼핑



이윤기 [1947-2010] 경북 군위 출생. 1977년에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하얀 헬리콥터'가 당선. 1991년부터 1996년까지 미시건 대학 국제대 초빙 연구원, 1997년부터 2000년까지 같은 대학 사회대 객원교수를 지냈습니다. 1998년에는 중편소설'숨은 그림 찾기 1 - 직선과 곡선'으로 제29회 동인문학상을, 2000년에는 소설집'두물머리'로 대산문학상을 수상. 저서로 중단편 소설집 '나비 넥타이'ㆍ'두물머리', 장편소설 '하늘의 문'ㆍ'그리운 흔적' 등이 있습니다.

▶ "인생이란 끝없이 옮겨다니면서 지은 다음에는 다시 헐어내야 하는 '가설극장'이다. 인간 또한 시간이라는 수레바퀴에 실려 돌고 도는 나그네일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어느 한 곳에 멈춰 있을 수 없다. 풍차가 아니라 바람개비여야 하는 것이다. 불어오는 바람에 맞추어 그저 돌면 되는 것이 아니라 바람이 불지 않으면 자신의 발을 움직여서라도 돌아야 한다. 이렇게 움직이는 삶은 그만큼 우리의 의식을 깨어 있게 하지만 그 기복이 심하면 나약한 인간의 몸과 마음을 피폐하게 만들 수도 있다. 삶의 '변역'은 이런 움직임의 길항 속에서 이루어진다." 이 귀절은 이윤기님의 단편소설 '나비넥타이' 중에서 발췌한 것입니다. 소설가 이윤기 님은 일군의 여성 작가들이 주도하던 90년대 문학의 지형도에서, 성석제 님과 함께, 남성 소설의 복권을 위해 분투해 온 작가입니다. 성석제 님의 소설이 경쾌한 웃음과 건달 이야기로써 싸움에 임한다면, 인간사를 보는 거시적인 시각과 인문적 교양의 문체는 이윤기 님의 무기인 셈입니다.

'나비 넥타이'에서도 확인되는바, 이윤기 님의 소설은 여유와 관조의 소설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그의 소설에서는 격한 감정의 분출을 만나기가 힘듭니다. 이것은 부부나 애인 사이의 강렬한 애정과 증오를 즐겨 그리는 여성 작가들의 소설과 비교해 그의 소설이 보이는 가장 큰 차이이기도 합니다. 한국일보 문화부 최재봉 기자는 이윤기 님의 소설에 대해 "동서양을 넘나드는 풍부한 인문적 교양, 인간과 세계에 대한 성숙하고 균형 잡힌 시각, 언어 나름의 질서와 구성을 존중하는 형식미의 추구, 독자를 즐겁게 하는 적절한 유머의 배치는 이윤기 소설의 틀림없는 장점이다. 그에게 아쉬운 것은 현실의 진흙탕에 좀더 과감히 몸을 담는 참여와 투쟁의 정신이다." 라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Mail to buyonghwang@hanmail.net

Copyright (C) 2003. This website is copyrighted by Buyong Hwang. All rights reserved.

Since September 17, 2003